이달의 건강과 생명
과월호 보기
특집
건생주치의
건생가이드
건생캠페인
건강한 사람들
신앙클리닉
시론
문학
2012년 3월호

하나님을 잊어버린 세대
  글·이건오 (선린의료원장. 서울시민교회)

한국교회에 대한 걱정이 도를 넘었다. 한국교회사상 지금과 같은 때는 없었던 것 같다.
반기독교 단체들이 교회 말살을 위하여 계속적으로 교회의 비리를 폭로하고 있고 일간 신문들도 하루가 멀다 하고 교회의 문제를 다루고 있다. 심지어 교회의 구성원인 성도들도 탄식하고 있고, 어느 장로님의 여고생 딸은 학교에서 교회 이야기를 했다가 아직도 교회 다니느냐고 왕따를 당해서 학교에서 교회 다닌다는 소리를 할 수가 없다고 한다. 반기독교 동아리들의 댓글을 위하여 고용되었던 크리스천 요원들이 끝없이 올라오는 교회비리들 때문에 댓글 달기를 중도에 포기하는 사람이 많다고 한다. 상황이 이 지경이 되었는데도 어디 가슴을 치며 통곡하는 곳이 보이지 않는 것도 어쩌면 하나님을 잊어버린 교회의 당연한 현상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1. 한국교회에 대한 걱정들
 
‘한국 기독교 총연합회’(한기총)가 법정관리에 들어가는 수모를 겪고 각자 근신하며 해결의 기미가 보이는 것 같더니 차기 회장을 놓고 또 갈라져 해결의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일부의 교단들이 탈퇴를 선언했고 일부에서는 한기총 해체를 요구하고 있는 형편에 처했다. 하나님 앞에서 가장 경건하다고 하는 분들이 모여서 회의를 하면 최악의 결정을 내리는 경우도 종종 보면서 이것은 하나의 불가사의한 것일 수밖에 없다는 생각을 한다.
교회의 대형화로 인한 질책도 많다. 천문학적인 숫자의 재정을 들여 대형 예배당을 만들 이유도 필요도 있겠지만 주변의 이웃을 돌아보지 않아 주변의 작은 교회들이 고통을 받는 결과를 초래한다.
또한 중 대형 교회들의 목사들이 저지르는 재정 비리와 성적 비리들이 사흘이 멀다 하고 일간지에 오르는 형편이고 이로 인하여 기존 성도들이 낙심하여 믿음에서 떠나기도 하고 불신자들은 전 교회가 다 그러한 줄로 생각하여 교회 기피현상이 일어나는 현실도 부정할 수 없다.

2. 한국교회 속에 잠식해 있는 영적 요인들
 
1) 도를 넘은 기복신앙

신앙에는 기복적인 요소가 있기 마련이다. 그러나 하나님이 존재하는 객관적 관점에서 하나님께 복을 구하는 것을 넘어서 하나님과 거래를 하는 형태의 것은 도를 넘었다. 따라서 자기가 목표하는 것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기도의 응답이 아니고 하나님도 없다.

2) 인본주의의 확산

교회 안에 존재하는 사람 중심의 예배와 조직 그리고 운영 등은 이미 교회 속에 파당을 무수히 일으키고 있다. 특히 당회장 제도의 역기능은 우리 속에 스며 있는 유교적 조직형태와 맞물려 많은 피해를 낳고 있다. 물론 사람이 교회를 인도할 것이지만 성령충만한 사람이 인도해야 한다. 성령충만하지 않은 사람이 열심을 내는 것이 교회의 가장 문젯거리이다.

3) 세속주의의 지배

교회 안에 침투해 있는 세속화 현상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교회의 타락의 근본 원인이 바로 세속화이다. 교회에서 하고 있는 것이나 세상에서 하고 있는 것이 차이가 없다.

그 첫째는 물질주의이다. 돈이 없으면 아무것도 못한다. 하나님은 안 계셔도 돈은 있어야 무엇을 한다. 돈이 있는 교회가 어디서나 큰소리치고 큰일의 주역을 맡는다. 이것이 이단들이 들어오는 통로가 되고 있다.
둘째는 이기주의이다. 교회 집단 이기주의는 극에 달했다. 자기 교회나 자기 교회 당회장 이름이 나지 않으면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 구제를 하여도 자기의 이름으로 한다.
셋째는 쾌락주의이다. 교회의 모든 프로그램은 쾌락위주이다. 세속의 모양을 본 따와서 교회 안에서 행해도 재미만 있으면 용납된다. 설교도 귀를 즐겁게 하는 것이 되어 죄를 책망하지도 않는다.
넷째는 권위주의이다. 세속에서와 똑같이 높아지려고 한다. 그것을 위하여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심지어 교회의 조직도 봉사의 직분으로 보지 않고 계급으로 보기 때문에 수많은 돈 선거가 치러진다.

3. 시편 50편이 지적하는 현대교회의 문제점
 
형식적인 예배를 책망하는 본 시편은 현대교회의 문제점을 잘 지적하고 있다. 의미 없이 드려지는 번제물, 하나님과 거래하는 헌금 또는 헌물, 행위가 없는 하나님의 말씀 선포, 하나님의 교훈을 가볍게 여기고 싫어함, 하나님의 말씀을 업신여겨서 등 뒤로 던짐, 도적과 연합함, 간음자의 동류가 됨, 악한 말과 형제를 비방하는 언어 폭행 등이 그것이다.
이는 교회 다닌다고 하면서 하나님을 잊어버리고 있는 것이 문제의 핵심이다. 하나님이 두렵지도 않고 하나님의 말씀을 어기고도 조금도 무섭지가 않다. 그래서 교회 안에서 무신론이 나타난다. 사람 있고, 조직 있고, 프로그램 있고, 돈 있으면 하나님은 없어도 별로 문제되지 않는다. 조직신학적 교육이 없어지니 사람들은 각자 자기가 만든 하나님을 믿는다. 성경에 계시된 하나님이 아니라 자기의 하나님을 만들어 놓고 믿는다.

4. 건강한 교회의 회복은 처음으로 돌아가는 것이다
 
우리가 잊은 것은 하나님과 그 본질적 믿음을 잊은 것이다. 하나님이 잠잠히 계시니 하나님이 나와 같은 줄로 착각하고 내 마음대로 하나님을 믿는다. 내가 처음 믿었을 때, 우리 한국 교회가 처음 시작되었을 때 우리는 우리 앞에 살아 계신 하나님을 믿었다. 하나님의 말씀 앞에 부들부들 떨었다. 초대교회의 사람들은 하나님을 만나는 것이 생생한 삶의 체험이었지만 현대교회는 모방하는 교회이다. 초대교회의 성령님이 지금도 그때와 같이 역사하신다. 우리는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 하나님 말씀 앞에 서자. 이 지경이 된 교회를 보면서도 눈물이 말라버린 사람들아, 눈물의 광장으로 다시 함께 모이자. 우리 스스로에게 분노의 불을 쏟아내자. 그리하면 지금은 병들었어도 하나님이 치유하시는 날, 곧 건강한 모습으로 하나님께 감사드리고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는 날이 올 것이다.





[Copyright ⓒ 건강과 생명(www.healthlif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컨텐츠 사용 문의 및 저작권 문의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