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건강과 생명
과월호 보기
특집
건생주치의
건생가이드
건생캠페인
건강한 사람들
신앙클리닉
시론
문학
2005년 9월호

성도는 비둘기 같이 살아야 합니다
  글·최 항 (갈보리침례교회 담임목사)
하나님과 성도와의 관계는 사랑하는 관계입니다. 하나님을 섬기는 것도 중요하고 교회를 위해 수고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성도에게 가장 중요한 일이 있다면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입니다.

성경에 수많은 계명들이 있어도 가장 위대하고 첫 번째 되는 계명은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입니다(막 12:30). 하나님께서 죄인들을 용서하시고 구원하시고자 한 이유는 하나님의 사랑 때문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사람을 사랑하십니다.

그래서 구원받은 믿는 이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하나님과 사랑하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먼저 사랑하셨기에 우리는 마땅히 하나님을 사랑해야 합니다. 하나님께서 자신의 아들을 주시기까지 사랑하셨으므로 우리 또한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일이 되어야 합니다.

그러면 어떻게 해야 하나님을 사랑할 수 있을까요?
하나님을 사랑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하나님께서 자신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알아야 합니다. 누구든지 자신을 정말로 사랑하는지 의심하게 될 때 관계는 깨어지기 마련입니다.

오늘날 많은 가정이 깨어지는 이유 중 하나는 가족들 사이에 서로에 대한 사랑을 확신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마찬가지로 믿는 이들이 하나님께 담대함을 갖지 못하는 이유는 하나님께서 자신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확신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이유로 하나님께서 우리로 하여금 그분의 사랑을 확신할 수 있도록 성경에 여러 번 기록하셨을 뿐 아니라 심지어 한 권의 책 전체를 하나님과 성도와 사랑을 기록하기도 하셨습니다.

성경 책 가운데 “솔로몬의 아가”는 하나님께서 성도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솔로몬과 술람미 여인과의 관계를 통해 보여 주십니다. 솔로몬 왕이 술람미 여인에게 하는 사랑의 고백들은 주 예수님께서 그리스도인들에게 말씀하시는 사랑의 고백으로 적용할 수 있습니다.

솔로몬의 왕은 술람미 여인을 여러 번 이렇게 부릅니다.
“나의 사랑, 나의 비둘기”(아 5:2)

왕은 자신의 사랑하는 여인을 향해 “나의 비둘기”라고 고백합니다. 그래서 비둘기는 하나님께 사랑받는 성도의 특징을 보여줍니다. 성경에 기록된 비둘기의 특징을 통해 우리는 하나님께 사랑받고 또한 그분을 사랑하는 성도의 특징이 무엇인지 알 수 있습니다.

1. 비둘기는 단일한 눈을 가지고 있습니다

"내 사랑아, 보라, 네가 어여쁘구나. 보라, 네가 참으로 어여쁘며 비둘기 눈을 가졌구나."(아 1:15)

비둘기 눈은 오직 한 방향만 보고 오직 한 가지만 바라보는 눈입니다. 비둘기의 눈은 산만하거나 곁눈질하는 눈이 아닙니다. 이러한 특징이 있는 비둘기의 눈은 주님께 매우 사랑스러운 눈입니다. 주님은 비둘기처럼 오직 주 예수님 자신만 바라보는 눈을 사랑하십니다.

그리스도인은 비둘기와 같은 눈을 가진 사람들입니다. 주님은 세상을 향해 곁눈질하고 주님이 아닌 다른 것에 마음을 빼앗기는 것을 기뻐하지 않습니다. 하나님께 사랑을 받고 그분을 사랑하는 성도의 참된 모습은 오직 주 예수 그리스도만을 주목하고 바라보는 눈을 가진 사람입니다.

2. 비둘기는 달콤한 음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오 바위틈과 계단의 은밀한 곳에 있는 나의 비둘기야, 나로 하여금 네 얼굴을 보게 하라. 네 목소리를 듣게 하라. 이는 네 목소리가 달콤하며 네 얼굴이 아름답기 때문이로다."(아 2:14)

비둘기의 음성은 매우 단순합니다. “구구, 구구” 어떤 사람의 귀에는 비둘기의 음성이 썩 좋게 들리지 않을지 모르지만 주님은 믿는 이들의 음성이 비둘기처럼 매우 단순하기를 바라십니다.

“예”나 “아니요”와 같이 믿는 이들의 음성은 매우 단순하고 분명해야 합니다. 그럴 듯하게 말하고 모호하게 말하는 것은 성도에게 합당하지 않습니다. 믿는 이들은 구원받은 후에 하나님께서 들으시기에 매우 달콤한 말을 하는 법을 배워야 합니다.

이것은 단지 우리가 미사어구를 사용한다거나 성경용어를 사용해야 된다는 말이 아니라 ‘믿음으로 말하고’, 다른 사람을 ‘세우고 유익하게’ 하기 위해 말해야 합니다.

야고보서에서는 사람이 말하는 문제를 다루면서 “위로부터 난 지혜는 첫째 순수하고 다음으로 평화스럽고 부드럽고 대하기 쉬우며 선한 열매로 가득하고 차별과 위선이 없다”고 말씀합니다. 우리의 말은 순수해야 합니다. 우리의 말은 평화스럽고 부드러워야 합니다. 우리의 말은 사람들이 대하기 쉬워야 합니다.

3. 비둘기는 순결합니다

"내가 잘지라도 내 마음은 깨어 있으니 이것은 나의 사랑하는 이의 목소리로다. 문을 두드리며 이르시되, 나의 누이, 나의 사랑, 나의 비둘기, 나의 더럽혀지지 아니한 자여, 문을 열어 다오. 이는 내 머리에 이슬이 가득하며 내 머리채에 밤의 이슬방울이 가득하기 때문이라, 하시는 도다."(아 5:2)

주님이 사랑하시는 성도는 비둘기같이 순결한 사람들입니다. 주님은 믿는 이들을 향해 ‘나의 사랑, 나의 비둘기, 나의 더렵혀지지 아니한 자여’라고 부르십니다. 그리스도인의 특징은 순결한 것입니다. 이 세상의 정욕으로부터 자신을 성별한 사람들이 성도의 특징입니다.

우리는 우리의 말과 행실에 오염된 것이 없어야 합니다. 불결한 것이 없어야 합니다. 그래서 성경은 성령님의 예표로 비둘기를 사용하십니다. 주 예수님이 침례 받으실 때에 성령님이 비둘기같이 임하시는 것을 보게 됩니다.

신랑과 정혼한 처녀가 매우 순결해야 되는 것처럼 하나님께 사랑받는 성도는 모든 더러운 것으로부터 자신을 분리하고 부정한 것을 만지지 말아야 합니다.(고후 6:17)

4. 비둘기는 해롭지 않습니다

"보라, 내가 너희를 보내는 것이 양을 이리들 가운데로 보내는 것과 같도다. 그러므로 너희는 뱀과같이 지혜롭고 비둘기같이 해를 끼치지 말라."(마 10:16)

주 예수님께서는 이 땅에 남겨져 세상에 보냄을 받은 제자들에게 그들이 어떤 사람이 되어야 하는지 말씀해 주셨습니다. 지금 우리가 읽은 본문에서 주님은 두 마리의 짐승을 비유를 들어 믿는 이들이 이 세상에서 어떤 태도를 가져야 하는지 말씀해 주십니다.

한 가지는 뱀처럼 지혜로운 것이며 또 한 가지는 비둘기처럼 해를 끼치지 말라는 것입니다. 우리는 그리스도인으로서 어리석게 행동해서도 안 되고 그렇다고 다른 사람을 해를 끼치면서까지 지나치게 지혜로워서도 안 됩니다.

우리들은 해로운 것이 무엇인지 이해하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담배가 매우 해로운 것이라고 말합니다. 담배는 피는 사람이나 옆에서 담배 연기를 맡는 사람이나 모두 해롭게 하는 것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그래서 담배에는 반드시 인체에 해롭다는 광고를 명시하도록 되어있습니다.

그리스도인은 담배 연기 같은 사람이어서는 안 됩니다. 사람들이 자신들에게 해로울까봐 피하는 사람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여러분은 다른 사람들에게 손실을 주면서 자신을 유익하게 하는 사람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성도는 하나님께 사랑받는 사람들입니다. 그러므로 성도는 사랑하는 모습을 잃어서는 안 됩니다.





[Copyright ⓒ 건강과 생명(www.healthlif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컨텐츠 사용 문의 및 저작권 문의

Untitled Document